본문 바로가기

현대로템 콘텐츠 모아보기

'뉴 스페이스' 시대! 현대로템 우주사업의 역사

지난 21일 있었던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로 우주 강국을 향해 나아가는 우리나라 우주산업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에 대한 관심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데요. 뉴 스페이스란 과거 국가 주도로 진행되던 우주산업에 민간의 참여가 늘어나고 있는 현상을 뜻합니다.

뉴 스페이스 시대가 도래하기 전, 현대로템은 우주산업의 무궁무진한 성장가능성을 일찍이 예견하고 관련 부문 경쟁력을 키워왔습니다. 지난 1994년 소형 엔진 개발에 참여하면서 우주사업을 처음 시작한 것입니다. 이후 우리나라 최초의 액체추진로켓 KSR-III의 발사체 조립, 엔진 개발 등에 참여했으며 연소시험장, 조립타워, 발사대 등 각종 설비들을 구축하며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는데요. 지난 2002년 KSR-III가 성공적으로 발사되기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인 바 있습니다.

▲ 국내 최초 액체추진로켓 KSR-III 발사 (출처: 공공누리에 따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공공저작물 이용)

현대로템은 KSR-III의 성공으로 관련 부문 기술력을 쌓고 발사체 관련 다양한 사업과 연구개발을 수행하며 꾸준히 경쟁력을 키워왔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현대로템은 지난 2011년부터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발사체 단별 추진계통 성능 연소성능을 시험하는 추진기관시스템 시험설비 사업에도 참여하게 됩니다.

▲ 현대로템이 구축한 한국형발사체 추진기관시스템 시험설비

▶ 현대로템이 만들었다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추진기관시스템 시험설비(바로가기)


외에도 현대로템은 한국형발사체 추진공급계 시험설비의 구축도 담당했습니다. 추진공급계란 발사체 추진제 탱크에서 엔진으로 추진제를 공급하는 각종 밸브류 부품을 말하는데요. 지난 2013 추진공급계 시험설비의 상세설계를 시작해 2015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 구축을 완료, 2020 항우연 함께 추진공급계 성능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습니다.

▲ 현대로템이 구축한 한국형발사체 추진공급계 시험설비 중 일부

추진기관시스템 추진공급계 시험설비는 현대로템이 항우연 국내 기술로 개발 구축했다는 의의가 있습니다.

현대로템은 한국형발사체 관련 시험설비 각종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기술력과 노하우를 발전시켜왔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다른 발사체들에 대한 시험설비 개발 기술도 확보하게 됐습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우주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향후 관련 시장 공략에도 기폭제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오늘은 현대로템 우주사업의 역사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았습니다. 현대로템은 우주사업에 대한 전문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국내 우주산업 발전에 일조할 있도록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참고자료
한국항공우주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