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로템 콘텐츠 모아보기

수소전기트램에서 레스큐 드론까지, 수소모빌리티+쇼

최근 뉴스에 하루도 빠짐없이 등장하는 단어가 '탄소 중립’입니다. 세계적인 기후 위기의 원인이 온실가스로 특정되고,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 중립'이 글로벌 산업계의 중요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지난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수소모빌리티+’쇼에서는 대한민국의 많은 기업이 탄소 중립을 위해 선택한 차세대 연료 ‘수소’의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HYDROGEN WAVE,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소 미래

수소모빌리티+쇼에는 수소 연료, 인프라, 제품과 관련해 세계 12개국의 154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했습니다. 이중 가장 눈에 띈 기업은 바로 현대자동차그룹이었습니다.

▲푸른 조명이 인상적인 현대자동차그룹 부스

수소를 상징하는 푸른색의 시원한 분수 사이를 지나 현대자동차그룹 부스로 들어가면 거대한 전시장과 함께 ‘HYDROGEN WAVE’ 구조물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엘빈 토플러가 새로운 사회를 예견한 ‘제3의 물결’처럼, 자연 연료 시대와 20세기를 유지시킨 화석 연료 사회의 뒤를 이어 ‘수소’가 주 에너지원이 되는 사회를 현대자동차그룹은 ‘수소의 물결’로 정의했습니다.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한 초소형 모빌리티 엠비전 시리즈

현대자동차그룹은 새로운 수소 사회의 물결을 표현하기 위해 총 4,872㎡의 대규모 부스를 구성했는데요. 입구 왼쪽에는 근거리 배달용 수소모빌리티 ‘엠비전2GO’와 도심형 초소형 전기 모빌리티 ‘엠비전POP’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자동차 전용이 아닌 범용 수소 연료전지를 사용하는 엠비전POP

엠비전2GO와 엠비전POP은 자동차 전용이 아닌 범용 30/50kW 수소 연료전지 파워팩을 적용해 배달이나 인력 수송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초소형 수소모빌리티입니다. 엠비전2GO 외부에는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광고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일 수 있다고 합니다.

▲유닛을 전후로 배치해 다양한 각도로 기동할 수 있는 트레일러 드론

부스 중앙에는 거대한 트레일러가 자리하고 있었는데요. 이것은 ‘트레일러 드론’이라 부르는 미래형 운송 시스템입니다. 기본적으로 장거리 물류 이동을 기반으로 한 무인 자율주행 수소 연료전지 트레일러로, 전후에 2대를 배치해 회전 반경을 다양화하는 등 다양한 기동이 가능하죠. 좁은 로터리를 자연스럽게 회전하는 트레일러 드론의 기동 능력은 많은 참관객의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제로백 4.0초에 최고 속도 260km/h를 자랑하는 GT카 VisonFK

트레일러 드론 부스 옆에는 고성능 PE(Power Electric System) 시스템과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결합한 자동차 ‘Vision FK’가 전시되었습니다. Vision FK는 1회 5분 이하 충전으로 6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습니다. 제로백 4.0초 이하에 최고 속도 260km/h를 자랑하는 장거리 고속주행용 GT 자동차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소 연료전지 트럭 Xcient 시리즈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Xcient Fuel Cell’ 기술을 활용한 수소 전기트럭과 수소 전기 트랙터 등 다양한 모빌리티를 선보였는데요. 이를 걸맞게 수소 연료전지 인프라 역시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과 레스큐 드론 

현대로템 역시 이를 기반으로 한 수소모빌리티를 전시했는데요. 첫 번째는 현대로템이 자랑하는 친환경 모빌리티, 수소전기트램입니다.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은 현대자동차 넥쏘에 쓰이는 95kW 급 연료전지를 2대 탑재해 운행하는 동안 계속 공기를 정화합니다. 동시에 55kWh 리튬이온배터리팩을 탑재해 수소 연료전지로 운행 시 충전한 전기를 활용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기동할 수 있죠. 수소전기트램 내부에는 모바일 기기를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서비스도 탑재해 승객 편의를 높였습니다.

▲수소전기트램은 무선 충전기 등 다양한 부가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한편, 10일에는 수소모빌리티+쇼 현장 회의실에서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 전체 기관 킥오프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대로템과 관련 기관 담당자들이 참여해 사업 내용과 방향성을 점검했는데요. 올 7월부터 2023년까지 진행되는 실증사업에서는 연료전지 시스템을 탑재한 수소전기트램 시험차량이 시험노선과 실제 노선에서 적용 가능 여부를 검증할 계획입니다.

▲10일 진행된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 착수 및 발전 세미나

맞은편에는 현대로템의 ‘레스큐 드론’이 전시되었습니다. 트레일러 드론과 마찬가지로 레스큐 드론의 ‘드론’은 비행체가 아닙니다. 드론은 무인으로 기동하는 비행체와 모빌리티, 선박 등 모든 이동 수단을 의미하는데요. 레스큐 드론은 이름 그대로 화재 진압이나 인명 구조 등 감시와 정찰 목적으로 개발된 무인 차량입니다.

▲현대로템의 다목적 수소 연료전지 드론 ‘레스큐 드론’ 

레스큐 드론은 전후방 LiDAR 2.0 센서와 측면의 거리 센서 등을 활용해 원격 조정이나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험난한 지형에서 기동할 수 있도록 오프로드용 타이어를 채택했으며, 전후방 바퀴에 독립 조향 시스템을 적용해 최소 반경에서 회전하고, ‘게걸음’을 뜻하는 크랩 워크 주행까지 가능해 기동성이 뛰어납니다.

▲많은 참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현대로템의 레스큐 드론

레스큐 드론의 상판은 교체형으로 설계되어 목적에 맞게 활용이 가능한데요. 전시된 제품에는 주변을 정찰할 수 있는 비행 드론을 탑재해 촬영한 영상을 기반으로 임무를 수행합니다. 앞쪽의 무인 소방 방수총은 소방관 없이도 외진 지역의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수소 사회를 지탱하는 수소 연료전지/발전기 시스템

▲(왼쪽) 다목적 수소 연료전지 발전기 파워유닛 모듈과 풀 플랫 시스템, (오른쪽) 모바일 퓨얼셀 제너레이터

오늘 소개한 모든 모빌리티의 기반에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소 연료전지/발전기 기술이 있습니다. 파워유닛 모듈을 활용한 발전기와 전기차 충전기 등으로 쓰이는 모바일 퓨얼셀 제너레이터, 컴팩트한 차량과 트램, 소형 선박 등에 쓰이는 풀 플랫 시스템 등 다양한 수소 연료 공급 시스템이 소개되었죠. 이 발전 시스템은 언제든 연료전지 모드로 전환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현대로템이 개발한 이동형 수소충전설비

또한, 이름대로 어디든 이동하여 수소 연료를 충전할 수 있는 이동형 수소충전설비는 최대 충전 압력 350bar이며, 설비 내구성을 강화하고 안정성을 확보하도록 설계했습니다.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Everyone, Everything, Everywhere)

9.8-11일 나흘간 열린 2021년 수소모빌리티+쇼에서 현대로템은 수소전기트램과 레스큐 드론, 이동식 수소충전설비를 선보이며 수소 사회가 더 이상 먼 미래가 아니라 일상 가까이 다가오고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일 ‘하이드로젠 웨이브(Hydrogen Wave)’ 글로벌 온라인 행사를 통해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원년으로 선언했는데요. 현대로템은 이에 발맞춰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친환경 수소모빌리티와 인프라 연구개발에 힘쓰겠습니다.

▲2021 수소모빌리티+ 쇼 현대로템 전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