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로템 콘텐츠 모아보기

6월은 왜 '호국보훈의 달'이 되었을까?

달력의 숫자가 바뀌기 무섭게 초여름 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봄과 여름의 경계에 있는 6월은 '호국보훈의 달'로 불리는데요. 뉴스 등에서 많이 듣던 단어이지만 막상 '호국보훈의 달'이 와닿지 않는 분도 많을 것 같습니다.

'호국보훈의 달'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의 희생을 기리고 그 공로를 보답한다는 의미를 지닙니다. 그런데 대체 왜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 된 걸까요? 오늘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호국보훈의 달'이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6월의 의미 있는 날들은 언제인지 알아봅니다.


‘호국보훈의 달’ 제정의 유래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1985년부터입니다. 국가유공자를 예우하기 위해 1961년 설립된 군사원호청(1962년 원호처 승격)이 1985년 국가보훈처로 개칭하면서 6월이 '보훈의 달'로 정해진 것입니다. 보훈의 달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고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희생을 되새기기 위해 지정되었습니다.

한편 '호국보훈의 달'의 시작은 1952년의 '군경원호강조기간'으로 보는 의견이 많습니다. 당시 6.25전쟁에서 희생된 분들과 상이군인을 돕기 위해 '군경원호강조기간'이 6월로 정해졌는데, 원호처 설립 이후 국가유공자를 위한 본격적인 지원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추모의 기간(6월 1일~10일)’, ‘감사의 기간(6월 11일~20일)’, ‘화합과 단결의 기간(6월 21일~30일)’으로 나누어 기간별 특성에 맞는 호국보훈 행사를 개최해 왔습니다. 제65회 현충일이던 지난 6일에는 전국에서 현충일 추념식이 거행됐죠. 코로나19로 인해 규모는 축소되었지만,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마음은 그대로 이어졌습니다.


잊혀선 안 될 ‘6월의 그 날’

6월이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된 것은 우리가 잊어선 안 될 중요한 날들 때문이기도 합니다. 현충일과 6.25전쟁, 제2연평해전은 물론 의병의 날까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1) 6월 1일 - 의병의 날

6월 1일 의병의 날은 삼국시대부터 조선 말의 독립군에 이르기까지 자발적으로 나라를 지키기 위해 대항한 의병의 정신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2010년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의병의 역사적 의의와 애국정신을 계승하는 날로 자리 잡았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의병으로는 임진왜란 당시 붉은 옷을 입고 왜구에 맞서 싸운 ‘곽재우 장군’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6월 1일이 의병의 날로 지정된 것도 곽재우 장군이 최초로 의병을 일으킨 날인 음력 4월 22일(양력 환산 6월 1일)에서 유래했답니다.

2) 6월 6일 - 현충일

6월 6일 현충일은 나라를 위해 싸우다가 목숨을 바친 장병과 순국선열의 충성을 기리기 위한 날입니다. 우리나라는 1948년 정부 수립과 6.25전쟁을 거치며 많은 희생과 아픔을 지켜봐야 했습니다. 그리고 휴전 이후 1956년, 국가의 존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의 명복을 빌기 위해 현충일이 지정되었습니다. 현재 현충일에는 조기를 게양하며 6.25전쟁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모든 선열의 넋을 기리고 있습니다.


3) 6월 25일 – 6.25전쟁 발발일

6월 25일은 잊을 수 없는 동족상잔의 아픔이 시작된 날입니다.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 공산군이 남북군사분계선인 38선 전역을 불법 남침하며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한국군과 유엔군을 포함해 77만여 명이 전사, 부상, 실종되고 전쟁으로 인한 이재민이 1,000만여 명을 넘을 정도로 전쟁의 상처는 컸습니다. 6.25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은 휴전(준전시) 상태이며, 6월 25일은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고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날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4) 6월 29일 – 제2연평해전


▲ 제2연평해전 당시 침몰한 참수리 357호정의 실물 모형이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되어 있다

2002년 6월 29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근처에서 북한 경비정의 선제 기습 포격으로부터 서해를 수호하기 벌어진 해전이 바로 제2연평해전입니다. 당시 북방한계선을 침범하고 선제 기습 포격을 한 북한 경비정을 상대로 우리 해군은 약 30분간의 치열한 교전 끝에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해군 6명이 전사하고 19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제2연평해전의 영웅들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치되어 있으며, 이들의 활약은 2015년 영화 <연평해전>으로 대중에 널리 알려졌습니다.


방위산업과 자주국방의 의미

▲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K2전차

오랜 세월 침략과 전쟁을 겪은 우리나라는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자주국방(self-defence)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자주국방은 우리나라의 국방태세를 타 국가에 의존하지 않고 자주성을 갖고 실시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현대의 복잡한 국제정치 상황에서는 자주국방의 배경에 전반적인 국방력, 군사력이 필수불가결합니다.

1970년대 국방력의 필요성을 절감한 우리나라는 한국형 전차의 개발과 군 전력증강 사업을 시작으로 현대의 ‘K-방산’에 이르렀습니다. 특히 2008년 개발이 완료된 K2전차는 세계 최고의 전차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세계 전차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습니다. 6.25전쟁 당시만 해도 북한군에 열세였던 우리나라가 이제는 세계 정상급 방위체계로 앞서 나가고 있는 것입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은 나라를 지키기 위한 희생과 고통 그리고 감사의 마음이 담긴 한 달입니다. 우리의 현재가 있기까지 많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존재가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며, 국토방위와 자주국방의 의미를 되새기는 한 달이 되기를 바랍니다.

참고 자료
▲ 국가보훈처
▲ 국가기록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