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월

6월은 왜 '호국보훈의 달'이 되었을까? 달력의 숫자가 바뀌기 무섭게 초여름 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봄과 여름의 경계에 있는 6월은 '호국보훈의 달'로 불리는데요. 뉴스 등에서 많이 듣던 단어이지만 막상 '호국보훈의 달'이 와닿지 않는 분도 많을 것 같습니다. '호국보훈의 달'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의 희생을 기리고 그 공로를 보답한다는 의미를 지닙니다. 그런데 대체 왜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 된 걸까요? 오늘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호국보훈의 달'이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6월의 의미 있는 날들은 언제인지 알아봅니다. ‘호국보훈의 달’ 제정의 유래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1985년부터입니다. 국가유공자를 예우하기 위해 1961년 설립된 군사원호청(1962년 원호처 승격)이 1985년 국.. 더보기
6월 호국보훈의 달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장소 추천 2020년 새해가 밝은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반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지만, 연초부터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여파와 거리두기로 그 역사적 의미를 체험할 기회가 크게 줄어들었죠. 오늘은 6월을 맞이해 호국보훈의 달과 관련 있는 장소들을 선정해보았습니다. 현대로템 블로그에서 호국보훈의 달 6월의 의미를 되새기는 명소로 '랜선 체험학습'을 함께 떠나 볼까요? 대한민국의 역사를 간직한 ‘국립서울현충원’ 가장 먼저 소개할 장소는 아마 서울에서 ‘호국보훈’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바로 ‘국립서울현충원’인데요. 지금은 깔끔하고 현대적인 모습의 외관을 지닌 곳이지만, 사실은 아주 오랜 역사를 간직한 장소이기도 하죠. 6ㆍ25전쟁 당시 각 지구 전선에서 전.. 더보기
6월 가족여행 명소 추천, 초여름 신록 찾아 떠나는 열차여행 휴일이 많았던 5월을 지나 본격 휴가철인 7월이 오기 전, 초여름 신록이 무르익는 6월은 잠깐 쉬어 가는 달이죠. 놀면 계속 놀고 싶고, 놀아도 더 놀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터, 5월에 휴일이 많았다 해서 6월에 안 놀고 싶은 것 아니고, 7월에 휴가 예정이 있다 해도 6월에 떠나는 여행은 휴가와 또 다른 느낌이 있기 마련이니까요. 초여름 싱그럽게 물 오른 자연 속으로 떠나고 싶은 우리 가족, 열차 타고 갈 수 있는 주말여행 명소를 현대로템 블로그에서 소개해 드립니다. 경의중앙선 양수역 : 물 맑은 양평 세미원으로 떠나는 연꽃 여행 경기도 양평군은 상수원보호구역다운 맑고 투명한 강물이 어우러진 자연 풍경으로 1년 사시사철 언제나 사랑받는 여행지인데요. 특히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6월 중순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