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역

지하철의 어제와 오늘을 만나다! 광화문역 서울지하철 시대관 4월 새롭게 방영을 시작한 드라마 가 2회 만에 큰 반향을 얻고 있습니다. 극 중 수도권 외곽에 살며 도심으로 출근하는 3남매의 일상은 수많은 직장인의 공감을 얻었죠. 이처럼 서울을 오가는 ‘수도권’의 탄생에는 서울지하철이 큰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늘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서울지하철 운행 48주년을 맞이해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오픈한 ‘서울지하철 시대관’을 소개합니다. 1970년대, 서울지하철의 시작 1965년 계획을 수립하고 1971년 첫 삽을 뜬 지하철 1호선은 1974년 8월 15일, 전동차 60량으로 첫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개통식에는 정일권 국회의장과 민복기 대법원장, 김신 교통부 장관, 양택식 서울 시장 등 당시 유력 정치인들이 많이 참석했는데요. 짜장면 한 그릇이 138원이던.. 더보기
을지로3가역이 OO카드역?! 지하철 역명 병기 이야기 매일같이 이용하는 대표 대중교통, 지하철. 그런데 어느 날, 안내방송에서 익숙하던 역명 뒤에 새로운 이름이 길게 이어져 불리는 것을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이처럼 기존의 역명에 부가적으로 더해지는 이름을 ‘병기역명’이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병기역명을 선정하기 위한 서울 지하철 역사의 ‘역명 병기 사업’에 대해 알아보고, 올해에 새롭게 표기되는 병기역명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역명 병기 사업, 어떤 기관이 지원할까? 유상 역명 병기 사업은 2016년에 처음으로 시행되어 총 26개 역, 24개 기관을 대상으로 병기역명을 적용해왔습니다. 하지만 2017년에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합쳐져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한 뒤로는 사업이 추가적으로 진행되진 않다가, 지난 2021년 7월 역명 병기 사업이 재추진 됐는.. 더보기
한글날 특집 우리말 철도용어 상식사전 10월 9일은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고 세종대왕의 훈민정음 반포를 기념하기 위한 ‘한글날’입니다. 해례본에서 훈민정음의 반포를 9월 상순(음력)으로 기록하고 있어 양력 10월 9일이 한글날로 지정된 것인데요. 한때 공휴일에서 빠지는 등 우여곡절 끝에 현재는 국경일이자 공휴일로서 국민 모두가 한글의 소중함을 기리는 날이 되었습니다. 오늘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한글날을 기념해 한자어, 외래어에서 우리말로 순화된 철도용어 상식사전을 준비했습니다. 한층 쉬운 한글로 순화한 철도용어에서 순우리말 지하철역까지, 이제 철도를 이용할 때에도 한글의 아름다움을 떠올릴 수 있겠죠? 1) 궤간 ▶ 철길 간격: 선로에서 양 레일 간의 거리로, 표준 궤간은 1,435mm우리에게 다소 낯선 철도 용어인 궤간(軌間). 궤간은 서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