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해야 하는 노동을 대신 수행'하는 기계에서 출발한 개념인 로봇은 점진적인 발전을 거두며 우리 생활 가까이 다가왔습니다. 로봇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시작된 국내 최대 규모의 로봇박람회, 로보월드도 어느덧 개최 14회째를 맞이했는데요. 현대로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로보월드 전시회에 참가하며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였습니다. 

오늘 현대로템 공식 블로그에서는 2019 로보월드에서 주목할 만한 로봇 트렌드와 현대로템의 독자적인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합니다.


2019년을 관통하는 로봇 트렌드

지난 10월 9일부터 1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9 로보월드에는 25개국 250여 개 업체가 참여해 다채로운 로보틱스 기술과 무인화,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5G 기반의 스마트 로봇 혁신서비스’라는 대주제를 기반으로 서비스 로봇과 산업용 로봇 등 다양한 제품이 전시되었는데요. 이미 사회 곳곳에서 시범 운영되는 로봇의 수준을 넘어 더욱 혁신적인 스마트 로봇 기술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과 함께 작업을 수행하는 협동로봇 부스

▲ (좌) 차량용 좌석을 제작하는 산업용 로봇, (우) 다양한 도구를 장착해 작업 진행이 가능한 로봇의 모습

2019 로보월드의 메인은 역시 산업용 협동로봇이었습니다. 협동로봇은 사람과 같은 공간에서 작업하면서 물리적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는 로봇을 말하는데, 산업 현장뿐만 아니라 다양한 업종에서 활용이 가능해 최근 주목받고 있습니다. 또한 협동로봇과 함께 로봇산업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무인이송 로봇 기업들이 참가해 물류 분야에서의 로봇 활용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칵테일을 제조하는 바텐더 로봇

서비스 로봇 중에서는 특히 화면을 통해 주문한 음료를 레시피에 맞게 혼합해 칵테일을 제조하는 로봇이나 커피 음료를 제공하는 로봇의 인기가 높았습니다. 각 부스는 시간대별로 시음 이벤트를 준비해 관람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외에도 스마트팩토리 전문가 교육과정인 ‘협동로봇 테크니션 및 컨설턴트 과정’ 교육생들이 공개한 샐러드 제조 로봇, 팝콘 서빙 로봇 등이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좌)아이들을 위한 교육용 로봇, (우)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퀴즈 로봇

2019 로보월드에는 로봇 업계 종사자뿐만 아니라 로봇, 코딩 등에 관심이 많은 가족 단위 관람객도 많이 방문한 것이 특징입니다. 실제 SNS에서 아이들 교육을 위해 온 가족이 함께 로보월드에 방문했다는 후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아이들에게는 로봇에 대한 흥미를 일으킬 수 있는 교육용 코딩 로봇이나 간단한 퀴즈를 내는 로봇 등이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관람객의 관심을 집중시킨 현대로템 부스

2019 로보월드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스팟은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민군 모빌리티를 강조한 현대로템의 부스였습니다. 특히 무인차량 HR-셰르파의 콘셉트 모델을 전시했던 2018 로보월드와 달리 이번에는 실제 차량이 전시되어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현대로템은 ‘모빌리티 전문업체’를 주제로 참가한 만큼, 무인차량 HR-셰르파와 제어시스템, 웨어러블 로봇 3종을 대대적으로 전시했는데요. 이뿐만 아니라 현대로템 부스에서는 플랜트 산업 현장에서 사용되는 자동화 설비 로봇 ‘SHIFT’와 수소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증대시키는 수소전기트램 기술력까지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왼쪽부터) 현대로템의 웨어러블 로봇인 H-FRAME과 ALAD, HUMA

이번에 전시된 웨어러블 로봇은 현대로템이 2010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산업용 근력증강 로봇’ 과제를 수행하며 얻은 노하우로 현대자동차와 공동 개발한 H-FRAME과 ALAD, HUMA의 3종입니다. 하체근력을 보조하는 HUMA와 허리 근력을 보조하는 ALAD,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릴 때 팔 근력을 보조하는 H-FRAME은 가벼운 무게와 산업 현장에서의 유용성을 자랑합니다. 그래서인지 이번 2019 로보월드에서는 이 웨어러블 로봇 3종의 상용화 시기를 묻는 관람객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한편, 현대로템은 연내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가 개발한 상향 작업용 웨어러블 로봇인 ‘벡스(VEX)’를 양산할 예정이기도 합니다. 

▶현대로템의 웨어러블 로봇 RMX&HUMA 이야기

이번에는 2019 로보월드에 참여한 각 부문 담당자에게 현대로템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들어보겠습니다.


각 부문 담당자에게 듣는 현대로템의 기술력

▲HR-셰르파 개발을 담당한 로봇개발팀 백성훈 책임연구원

“HR-셰르파는 공통 플랫폼과 임무장비로 구성된 미래 전장환경을 위한 다목적 무인차량입니다. 다목적 임무용 공간을 활용해 군사장비, 물류, 부상병 등을 수송할 수 있으며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활용해 충전식으로 구동됩니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기술이 입증된 자동차형 부품을 사용하며 경제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카자흐스탄, 체코, 우즈베키스탄 대사관 등 많은 해외 바이어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셨는데요. 현재는 개발〮시험 단계이며 상용화는 2023~2025년경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백성훈 책임연구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리드할 현대로템의 무인차량 HR-셰르파


▲HR-셰르파를 통제하는 원격통제 스테이션을 소개하는 로봇개발팀 김건국 책임연구원

“지금 보고 계시는 장비는 HR-셰르파를 임무장비로서 완벽하게 통제하기 위한 원격통제 스테이션으로, 이 장비를 통해 HR-셰르파가 하나의 시스템 무기체계로 작동하게 됩니다. 원격통제 스테이션을 활용하면 1km 거리에서도 운용 제어가 가능하며, 주행카메라를 기반으로 자율주행하도록 설정도 가능합니다. 운용자는 초저조도 주행카메라와 열화상카메라를 통해 감시정찰 업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김건국 책임연구원”


▲현대로템의 웨어러블 로봇 3종에 대해 설명하는 로봇개발팀 박현석 책임연구원

“이번 로보월드에 소개된 H-FRAME, HUMA, ALAD 등 웨어러블 로봇 3종은 현대자동차 그룹과 현대로템의 기술 협력으로 개발된 실용적인 제품입니다. 특히 고령화 시대로의 변화에 따라 근력이 약한 노약자의 활동에 도움을 주고, 산업 현장과 방산 분야, 의료 복지 등 여러 산업 분야에 활용이 가능하도록 모듈형으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박현석 책임연구원”


오늘 소개해 드린 2019 로보월드 로봇박람회 현장과 현대로템의 기술력, 어떻게 보셨나요? 현대로템은 다양한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인류의 더 나은 생활을 위한 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습니다. 웨어러블 로봇, 무인차량, 수소전기트램 등 가까운 미래에 만나게 될 스마트 모빌리티에 현대로템의 기술이 담겨 있다는 사실도 기억해 주세요!

Posted by 현대로템
< 이전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69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