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후전동차

광역전철을 더욱 쾌적하게! 과천-안산선에 도입될 현대로템 신규 전동차 2017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한 해 동안 철도와 지하철을 이용한 여객 수송량은 약 50억 명에 이릅니다. 하루 평균 1,390만 명이 철도와 지하철을 통해 이동한 셈인데요. 그만큼 철도는 많은 시민에게 빠르고 안전한 교통수단이며, 서울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광역전철에서 그 중요성은 더욱 커집니다.1974년 경부선, 경인선, 경원선에서 국내 운행을 시작한 광역전철은 수도권 인구 30%가 매일 이용하는 주요 이동수단입니다. 하지만 40년 넘게 운영되어 온 만큼 승객의 안전을 위해 노후한 전동차를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현대로템은 지난 2017년 과천-안산선과 경인선, 그리고 경원선의 노후 전동차를 대체할 신규 전동차 128량을 수주했습니다. 그중에서도 과천-안산선에는 신규 전동차 7편성 70량이 곧 운행.. 더보기
[이슈진단] ‘안전위협’ 노후 전동차 약 2300만 명에 육박하는 서울 및 수도권 인구를 비롯한 우리나라 국민들의 ‘발’이 되어주는 전동차. 그렇지만 노후 전동차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내구연한이 폐지된 노후 전동차는 승객들의 안전은 물론 철도차량산업 발전에도 장애가 되고 있습니다.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2018년 9월 이슈진단으로 노후 전동차 문제, 현상과 해법을 짚어 봅니다. 철도차량 내구연한 규정 폐지… ‘기대수명’ 개념 도입 시민의 발이 되어주는 지하철 전동차의 노후화 문제가 과거부터 지속적으로 이슈가 되어온 가운데, 2018년 현재 서울교통공사, 부산교통공사 등 각 지자체 보유 전동차 중 제작한지 25년이 넘은 전동차는 816량, 21년 초과~25년 미만 전동차는 1766량에 달하는 등 전체 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