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성길

철도사진으로 돌아보는 옛 설 귀성 풍경 민족 대명절 설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느덧 코로나19 발생 이후 벌써 세 번째 설 명절을 맞이하고 있는데요. 가족의 정과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던 명절은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 속에서 많은 변화를 맞이했습니다. 그렇다면, 과거 ‘민족 대이동’이라고 불릴 만큼 연례의 큰 행사 중 하나였던 과거 대한민국 설 귀성 풍경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오늘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철도사진으로 돌아보는 과거 설 귀성 풍경에 대해 알아봅니다! ▲1960년대 과거의 설날 풍경(출처: 유튜브 엠빅뉴스) 명절이 되면 시작되는 민족 대이동 산업화로 인해 이촌향도 현상이 본격화되면서 1970년대부터는 명절 연휴가 되면 서울역 등 주요 철도역과 버스터미널은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루었습니다. 특히, 당시 주된 귀성 수단이 열차.. 더보기
열차를 바라보는 세 가지 시선, 영화 속 열차의 상징성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앞둔 지금, 열차표 예매에 나서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고향에 찾는 여러 가지 방법 중에서도 가장 빠르고 편리한 열차는 귀성길의 가장 든든한 동반자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많은 장점과 특성을 가진 열차는 사람들에게 단순한 교통수단 이상의 의미를 지니기도 합니다. 덕분에 오랜 시간 동안 책이나 영화 등의 매체를 통해 그 상징성이 주목받기도 했지요. 오늘 현대로템 블로그에서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열차가 지는 상징성에 대해 짚어보고자 합니다. 열차를 바라보는 세 가지 다른 시선! 마지막까지 놓치지 말고 따라오세요. 첫 번째 시선, 성장과 소통의 공간 열차를 바라보는 첫 번째 시선은 말만 들어도 설레는 ‘크리스마스’에서 출발합니다. 성인이 되어도 여전히 설레는 날이지만, 동심으로 마주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