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로템 콘텐츠 모아보기

현대로템, 협력사 공동 프로젝트 보증 지원 나서

현대로템이 중소 부품 협력업체와 동반성장을 위한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현대로템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양산 공동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8개 협력업체 대상 112억 규모의 보증 지원을 신용보증기금(신보)으로부터 승인 받았다고 8일 밝혔습니다. 

현대로템이 협력업체와 함께 수행하는 이번 공동 프로젝트는 국산화율이 90%에 달하는 최고시속 320km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의 안정적인 양산을 목표로 합니다. 특히 외산(外産) 부품 수입이 늘어나는 현 시점에서 이 프로젝트는 국내 철도차량 부품산업 생태계를 보호하고, 토종 기술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릴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신보가 운영하는 ‘공동 프로젝트 보증’은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이나 차세대 연료전지 사업, 한국판 뉴딜 사업 등 미래 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협력업체에 대출 보증을 지원하는 것으로 신용도가 낮거나 재무구조가 취약해 단독으로 보증 혜택을 받기 어려운 중소 업체의 자금 부담을 덜어줍니다. 

우선 대기업이 협력업체에 대한 공동 프로젝트 보증을 신청하면 신보가 사업성을 평가한 후 협력업체에 보증서를 발급해 자금 조달을 돕는 방식입니다. 자금은 프로젝트 수행에 따른 기술 개발 및 원재료 확보, 인건비, 운영비 등 원활한 사업 유동성 공급을 위해 사용됩니다.

현대로템은 이번 보증 승인으로 협력업체에 대한 간접금융지원은 물론 민간 자율기구인 동반성장위원회가 대기업의 중소기업 지원 실적을 바탕으로 산정하는‘동반성장지수’에도 해당 실적을 반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공동 프로젝트의 핵심인 동력분산식 고속열차가 향후 국내외 철도시장에서 꾸준한 수요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도 긍정적입니다.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동력실이 각 차량에 분산돼 있어 가감속 성능과 수송능력이 우수해 차량 맨 앞뒤에만 동력실이 있는 동력집중식 고속열차보다 역간 거리가 짧은 국내 철도 환경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또한 에너지 효율이 높으면서도 공해 물질 배출량이 적은 친환경적 요소까지 갖춘 만큼 탄소중립을 지향하는 글로벌 고속열차 시장 진출에도 유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중소 협력업체와의 상생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하면서 탄소중립 시대에 대비한 친환경 철도차량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