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EX

현대로템, 국내 최초 웨어러블 로봇 농업용 상용화 추진 현대로템이 현대자동차와 공동 개발한 웨어러블 로봇을 기반으로 기존 제조산업군에서 농업으로 사업 영역 확대에 나섰습니다. 현대로템은 지난 21일부터 31일까지 11일 동안 열리는 전남 나주시 전남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리는 ‘2021 국제농업박람회’에 ‘근력보조 웨어러블 로봇’을 전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전시된 로봇은 VEX(조끼형 웨어러블 로봇)와 H-Frame(지게형 웨어러블 로봇), CEX(의자형 웨어러블 로봇) 등 3종입니다. VEX는 장시간 팔을 들어올리는 작업 시 팔과 어깨의 피로감을 덜어주는 장비로 전원을 따로 공급하지 않아도 되는 데다 무게도 2.5kg으로 가볍습니다. H-Frame은 물체를 바닥에서 허리높이까지 들어올리는 작업에 효과적이고 CEX는 앉은 자세에서 착용자의 자세를.. 더보기
산업현장에서 일상생활까지, 현대로템의 웨어러블 로봇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기술 중 하나인 ‘로봇’. 다양한 로봇 중에서도 최근 가장 주목받은 것이 바로 ‘웨어러블 로봇(Wearable Robot)’입니다. 이 로봇은 원래 신체가 불편한 사람을 보조하는 용도로 개발이 시작되었는데요. 이제는 근로자의 작업을 보조하거나 농가의 수확 작업에 투입되는 등 그 활용도가 더욱 넓어지고 있습니다. 웨어러블 로봇이 주목받는 이유 웨어러블 로봇의 가장 큰 장점은 아이언맨의 슈트처럼 입기만 해도 신체 능력이 향상된다는 점입니다. 하체 장애가 있는 사람도 일반인처럼 걸을 수 있고, 무거운 물건을 다루는 작업자들의 근력을 지원해 작업 부하를 낮출 수 있죠. 여기에 일반 로봇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착용과 사용도 쉽습니다. 웨어러블 로봇은 입는 부위에 따라 여러 .. 더보기
현대로템-한국전력공사, 웨어러블 로봇 개발 협력 현대로템(사장 이용배)과 한국전력공사(사장 정승일, 이하 한전)가 전력분야 공사작업자를 위한 웨어러블 로봇 연구개발에 나섭니다. 현대로템은 3일 대전에 위치한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한전과 ‘전력분야 공사작업자 안전 및 근력보강용 로봇 개발’에 대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현대로템과 한전은 전력분야 공사작업자용 웨어러블 로봇 개발 관련 실증 및 사업화를 검토하고 관련 연구개발 업무를 공동으로 수행하게 됩니다. 또 현대로템이 기존에 개발한 웨어러블 로봇 기술을 전력분야 공사작업자용 웨어러블 로봇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관련 부문 인재육성을 위한 세미나 개최 등 교육 협력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현대로템과 한전이 공동으로 연구개발할 웨어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