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이상 폭염 속 바뀐 태풍의 양상

Future & Life

초강력 태풍으로 모두를 공포에 떨게 한 제19호 태풍 ‘솔릭’이 예상보다 이르게 우리나라를 빠져나갔습니다. 2012년 이후 6년 만에 한반도에 상륙한 태풍인 ‘솔릭’은 계속해서 진로를 바꾸며 대체 어떤 경로로 진행할지 알 수 없었던 유별난 태풍이기도 했는데요. 올 여름 이상 폭염과 함께 태풍의 행태도 그 어느 해보다 특이합니다. 올 여름 태풍에 대한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기한 잡학지식’ 몇 가지, 현대로템 블로그에서 전해 드립니다.


올 여름, 한반도에 ‘열돔 결계’가 씌워지다

2018년 여름은 관측사상 가장 무더운 여름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한반도를 강력하게 둘러싼 북태평양 고기압 때문인데요. 적도 부근 북태평양에서 발생하는 덥고 습한 해양성 기단인 북태평양 고기압은 우리나라에 무덥고 습한 날씨를 가져오는 안정된 기단이기도 합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올 여름 북태평양 고기압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파워를 가지고 북반구 지역을 더위의 ‘열돔’ 속에 단단히 가둬 두었습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올해 폭염으로 인한 여러 가지 이상현상 중에는 유난히 짧은 장마와 맥을 못 추는 태풍이 있습니다. 초여름 우리나라에 주둔하고 있는 차고 습한 오호츠크해 기단은 적도 부근에서 올라온 북태평양 고기압을 만나 비를 쏟아 내리는 장마전선을 형성합니다. 그렇지만 올해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위력이 너무나 강해서 오호츠크해 기단이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다른 해보다 장마가 유난히 짧았고, 이내 강력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무더위를 ‘뿜뿜’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게 되는데요. 올 여름 북태평양 고기압의 위세가 강력하여 우리나라는 그 안에 갇힌 형국이 되었습니다. 때문에 태풍은 우리나라 주변만을 스쳐 지나갈 뿐, 우리나라에 직접적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계절의 흐름은 어김없이 진행되고, 8월 중순 이후 북태평양 고기압의 위력이 다소 약해진 틈을 타고 제19호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찾은 것입니다.


이러한 까닭에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풀 꺾인 8월 중순부터 9월 말까지 찾아오는 ‘가을 태풍’은 많은 피해를 가져옵니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위세가 수그러든 틈을 타 태풍이 거침없이 밀고 올라오기 때문이죠. 1904년부터 2017년까지 인명 및 재산피해 순위로 본 초강력 태풍들의 발생일자를 살펴보면, 최상위권 10개 중 2개를 제외한 8개의 태풍이 8월 중순부터 9월 말에 우리나라를 강타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사라’, ‘루사’, ‘매미’, ‘볼라벤’등 이름만 들어도 몸서리쳐지는 태풍들은 대부분 8월 말에서 9월 중순 찾아왔습니다. (참고 : 국가태풍센터 ‘순위로 보는 태풍’ 바로가기)


도넛 태풍, 후지와라 효과… 알아둬야 할 ‘태풍 용어’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인해 우리나라의 기후가 온대 기후에서 아열대 기후로 바뀌고 있다는 우려가 큽니다. ‘스콜’처럼 쏟아지는 예상치 못한 집중호우나 계속되는 폭염 등은 이러한 심증을 더욱 굳혀 줍니다. 제주도 인근 해역에서 잡힌 물고기의 40% 이상이 아열대성 어종이며, 한반도 남부지역인 경상도, 전라도 등지에서 열대ᆞ아열대 과일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는 것만 보아도 한반도의 기후는 서서히 바뀌고 있음에 틀림없습니다.

이와 같은 기후변화로 인해 태풍 및 장마의 행태도 과거와는 현저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요. 이번 제19호 태풍 ‘솔릭’의 경우도 한반도 상륙에 이르기까지 진로를 예측하기도 어려웠고, 사람이 걷는 속도인 시속 4km 내외의 유례없이 느린 속도로 이동하면서 거의 정체된 채 뜨겁고 습한 공기를 내뿜는 것은 물론 제주도 및 호남 해안 일대에 태풍이 정체되며 큰 피해를 입히는 등 과거 태풍의 진행 양상과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처럼 달라진 한반도 태풍의 양상 속 뉴스보도를 통해 ‘도넛 태풍’, ‘후지와라 효과’ 등의 단어를 처음 접한 분이 많을 텐데요. 간단히 용어에 대한 설명을 전해 드리겠습니다.


도넛 태풍 : 단단하고 강력하게 뭉친 태풍의 위력

도넛 태풍이란 전체 태풍 크기에 비해 태풍 눈이 유난히 커서 원통형 구름 모양을 한 태풍을 말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원통형 태풍’이라고 부릅니다. 원심력이 일반 태풍보다 강해 태풍의 눈이 커진 결과인데요. 통상적 태풍보다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태풍입니다.


▲태풍의 중심에서 강력한 원심력으로 존재하는 ‘태풍의 눈’. 도넛 태풍은 태풍의 눈이 동그랗게 비어 있다

보통의 태풍은 나선형의 구름이 태풍의 중심에서부터 길게 소용돌이 형태로 펼쳐져 있습니다. 그렇지만 제19호 태풍 ‘솔릭’은 태풍의 중심이 움푹 파이고, 구름이 마치 벽을 이루듯 태풍의 중심에서 도넛 모양으로 두툼하게 올라와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전세계적으로 발생확률이 2~3%에 불과한 흔치 않은 모습입니다.

도넛 태풍의 생성 과정은 솜사탕을 만드는 과정과 비슷합니다. 원심력을 일으키도록 빙글빙글 돌아가는 봉에 설탕가루를 넣으면 솜사탕이 둥글둥글 뭉치는데요. 원심력이 세게 작용할 경우 솜사탕은 단단하고 두텁게 뭉쳐지고, 중앙의 원심력이 작용하는 부분은 동그랗게 비어 버립니다. 도넛 태풍의 형성 과정이 바로 이와 같습니다. 도넛 태풍은 보통의 태풍과 달리 해상이나 육상에 상륙해도 그 힘이 약해지지 않고, 단단하고 두텁게 뭉친 중심구조 때문에 더욱 강력한 피해를 입힙니다. 2003년 9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와 버지니아 주를 휩쓸고 지나간 초대형 허리케인 ‘이사벨’이 대표적인 도넛 태풍의 사례입니다.

올 여름 우리나라를 찾은 ‘솔릭’은 흔치 않은 도넛 태풍인 동시에 뜨거워진 한반도 주변의 바다 수온으로 인해 힘을 잃지 않고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이라는 우려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우리나라에 오는 동안 속도가 느려졌고, 제주도를 지나 육지에 상륙하면서 빠른 속도도 온대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진 까닭에 내륙 지방의 피해가 적었습니다.


후지와라 효과 : 태풍 또는 열대성 저기압이 끼치는 간섭효과

제19호 태풍 ‘솔릭’의 특이한 양상으로는 성인이 걷는 속도와 비슷한 시속 4km의 이동 속도를 보였다는 점입니다. 이 때문에 제주도 및 호남 해안 일대는 태풍이 정체되며 비와 바람으로 인한 피해를 적지 않게 입었습니다. 솔릭이 느리게 움직인 까닭은 바로 후지와라 효과 때문인데요. 1921년 이 현상을 설명한 일본 기상학자 후지와라의 이름을 딴 ‘후지와라 효과’는 태풍 또는 열대성 저기압에서 나오는 간섭효과를 의미합니다.

주로 태풍이 연이어 발생할 때 후지와라 효과에 따른 현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소용돌이치는 흐름 간의 간섭 현상으로 인해 ▲약한 태풍이 강한 태풍에 흡수당하거나 ▲태풍이 서로 간섭하며 극단적으로 속도가 느려지거나 빨라지고 ▲보통 동쪽에 있는 태풍의 궤적이 시계 방향으로, 서쪽에 있는 태풍은 반시계 방향으로 뒤틀리며 ▲태풍의 진로를 파악하기 어렵도록 계속해서 노선이 바뀌며 ▲해당 지역을 빠져나간 태풍이 후행 태풍에 영향받아 다시 진입하는 등의 이상현상이 일어납니다.


▲8월 22일 저녁 7시 우리나라 기상영상. 19호 태풍 솔릭과 20호 태풍 시마론이 동반 북상하는 것이 또렷이 확인된다 (출처 : 국가태풍센터 천리안 태풍영상)

후지와라 효과가 나타나면 태풍 예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요. 제19호 태풍 ‘솔릭’은 후행 태풍인 20호 ‘시마론’과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습니다. 두 태풍이 서로 시계 반대방향으로 영향을 끼치며, 왼쪽에 자리잡은 솔릭은 북상 속도가 늦어졌으며 오른쪽에 있던 시마론은 북상 속도가 빨라졌습니다. 또한 시마론의 진행방향 또한 강력한 커브를 받은 것처럼 서쪽으로 계속 이동하는 모습을 보였지요.

우리는 앞서 후지와라 효과를 경험한 적이 있습니다. 2012년 8월 말 수도권을 강타한 태풍 ‘볼라벤’은 앞선 태풍 ‘덴빈’과 거의 동시기에 등장해 강력한 후지와라 효과를 보여준 것입니다. 볼라벤은 원래 남중국해로 향할 태풍이었으나 덴빈과의 간섭효과로 인해 시계방향으로 움직여 한반도에 상륙했고, 덴빈 또한 대만을 강타한 후 반시계방향으로 움직이면서 한반도로 향했습니다. 또한 볼라벤은 생성 과정에서 또 다른 태풍의 씨앗이 될 뻔한 열대성 저기압을 흡수해 슈퍼 태풍으로 성장했습니다. 이러한 여러 요소들이 합쳐져 볼라벤, 그리고 덴빈은 우리나라 수도권에 직격타를 날린 것입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위력으로 인해 부러진 신호등, 무너진 도로, 힘없이 쓰러진 담장 등을 뉴스로 접하니 이번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걱정과 함께 앞으로 한반도를 내습할 또 다른 태풍에 대한 우려도 생겨납니다. 기후변화로 인해 예측하기 어려운 태풍이 더욱 많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어 걱정은 더 깊어지는데요. 현대로템은 태풍에도 굴하지 않는 안전한 철도교통을 위해 더욱 튼튼하고 내구성 높은 철도차량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태풍이나 이상기후에도 국가의 ‘혈맥’과 같은 철도교통이 멈추어서는 안되겠지요. 안전과 신뢰를 향한 현대로템의 끊임없는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Posted by 현대로템
< 이전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 229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