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3615억 규모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 수주

Newsroom

현대로템이 3615억원 규모의 도시철도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습니다.

현대로템은 8월 20일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에서 약 3615억원의 도시철도 시스템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업방식은 경전철 차량 50량 납품은 물론 신호·통신·궤도·전력 설비·차량 검수 장비 및 스크린도어(PSD, Platform Screen Door)등 시스템 설비 납품까지 포함하는 일괄수주(Turn-Key) 형태로 진행됩니다.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은 서울시 성동구와 노원구를 연결하는 13.4km길이의 철도 노선과 16개 정거장, 차량기지 1개소를 구축하는 사업입니다. 사업은 2024년에 완공 예정으로 도로 등 기반시설이 취약해 상시적으로 교통정체가 발생하는 서울 동북부 지역에 교통편의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경전철은 기관사가 필요 없는 무인운전 차량으로 차량내중앙통제시스템에 따라 자동 운행되며 2량 1편성으로 구성돼 편성당 정원은 172명입니다. 또 차량 내부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늘 적절한 수준으로 관리할 수 있는 공조장치를 설치해 승객들이 쾌적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차량 최대 운영속도는 시속 70km입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05년 캐나다 밴쿠버 무인 전동차 40량을 수주하며 무인 운전차량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래 상파울로 4호선 174량(2007년), 신분당선 120량(2007년), 김포 경전철 46량(2013년), 이스탄불 7호선 300량(2016년) 등 국내외 다수의 사업을 수주해 노선 길이 기준 무인 운전 차량 시장점유율 세계 5위권을 기록하며 저변을 확대해 가고 있습니다.

현대로템은 이번에 수주한 사업에서 경전철 뿐만 아니라 열차 운행을 위한 제반적인 전기·기계 시설도 납품합니다. 주요 공급설비로는 무인운전을 위한 관제설비와 신호설비, 그리고 역사에서 승객의 안전을 위한 CCTV 및 PSD 장치와 차량의 유지보수를 위한 검수장비 등이 있습니다.특히 신호설비에 적용되는 시스템 장비는 현대로템에서 2011년부터 개발해 2014년 개발 완료한 도시철도용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 시스템(KRTCS, Korea Radio based Train Control System)규격의 장치를 적용했으며 SIL(Safety Integrity Level) 최고등급(Level 4) 인증이 부여됐습니다. SIL인증은 철도분야의 전자·전기·신호분야 안전성과 신뢰성을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안전성 인증제도로 현대로템의 신호장치는 2014년 SIL Level 4 등급을 인증 받았습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은 철도 차량 판매를 넘어 철도 시스템 및 시설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 성과입니다”라며 “현대로템의 강점인 무인운전 철도차량 분야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의 추가 수주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번 동북선 경전철 사업을 비롯해 2004년 서울 9호선 턴키 사업을 시작으로 2006년 부산~김해 경전철, 2009년 인천 2호선, 2016년 필리핀 마닐라 전동차 사업을 통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턴키 사업을 수행한 바 있습니다.

Posted by 현대로템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5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