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의 초입에 항상 화제가 되는 것은 새해의 트렌드 키워드입니다. 대중의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잣대인 동시에 시대의 흐름을 들여다볼 수 있는 돋보기의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트렌드 키워드인데요. 2017년에 이어서 2018년에도 개인의 행복을 중시하는 추세는 계속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현대로템 신 조직문화 ‘프라이드 업’의 주요 화두이기도 한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를 테마로 행복을 추구하는 2018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를 현대로템 블로그에서 소개해 드립니다.


2018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 1. 행복을 사는 가심비 & 플라시보 소비

직장인뿐만 아니라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의미 있는 질문 한 가지는 바로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한 삶인가?”라는 물음일 것입니다. ‘워라밸’이라는 개념 또한 일과 삶의 조화로운 어울림을 통해 개인의 행복, 나아가 사회의 행복을 추구하는 경향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러한 맥락에서 ‘가심(心)비’, ‘플라시보 소비’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가격 대비 성능이 좋다’는 의미의 가성비에서 온 말인 ‘가심비’는 ‘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이 높다’ 정도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플라시보 소비’는 실제 약효는 없지만 효능이 있다고 느껴지는 플라시보 약처럼, 실용적 의미는 크지 않지만 심리적으로 위안과 만족을 주는 소비를 뜻합니다.

‘짠테크’, ‘가성비’처럼 절약을 미덕으로 가장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흐름 또한 엄연히 존재하는 이 시대, 하지만 많은 경우 행복이란 이성보다 감성의 총족에서 느껴진다는 사실! 그래서 가심비를 추구하는 직장인은 때로 밥보다 더 비싼 디저트를 먹기도 하고, 꼭 보고 싶었던 공연을 로열석에서 관람하는 대신 걸어서 출퇴근하기도 합니다. 아침마다 도시락을 싸는 수고를 감수하며 점심값을 모아 꼭 사고 싶었던 피규어 프라모델을 사고 행복해 하는 당신은 쓸모 없어 보이는 소비를 통해 스스로의 마음을 위로하고 삶의 즐거움을 찾는 ‘플라시보 소비’의 효과를 느끼고 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2018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 2. 나만의 안식처 케렌시아

‘케렌시아(Querencia)’란 투우장에서 소가 위협을 피하고 잠시 숨을 돌리는 대피공간, 피난처를 의미하는데요. 현대인에게 있어 케렌시아란 오직 자신만을 위한 휴식처, 혹은 휴식타임을 의미합니다.


케렌시아를 소망하는 마음은 나의 집, 나의 자리를 소중한 물건과 맘에 드는 소품으로 채우는 모습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학생 시절 독서실 등록을 하자 마자 방석이며 무릎담요, 독서대와 텀블러까지 ‘살림살이’부터 가져다 놓는 마음, 아마 누구나 공감하는 심리일 것입니다. 직장인에게 꼭 필요한 휴식처인 ‘짱 박히는’ 공간, 자판기 커피 한 잔 뽑아 들고 한숨 한 번 쉬러 올라가는 옥상이나 한적한 벤치도 누군가에겐 케렌시아가 될 수 있습니다. 자동차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에겐 혼자 노래도 목청껏 부르고 배고프면 간식도 먹으면서 이동하는 차 안이 자신만의 케렌시아일 것입니다.

이처럼 피난처를 필요로 하는 현대인을 위해 ‘케렌시아 마케팅’도 흥하고 있는데요. 운동과 힐링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개인 PT 스튜디오, 안마의자에서 피로를 풀며 고요히 쉴 수 있는 힐링카페, 나만의 쉼터인 집으로 유명 레스토랑 메뉴를 배달해 주는 홈서비스 등은 대표적 케렌시아 상품이랍니다.


2018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 3. 말이 필요 없다, 언택트

하루 종일 직장에서 시달리다 퇴근길에 오르면 말 한 마디 하고 싶지 않고 손가락 하나 까딱하고 싶지 않은 것이 인지상정입니다. 혹은 이런 경험도 해 보셨을 것입니다. 지나치게 친절한 점원이 부담스러워 괜히 다른 상점에 들리고 마는 경우 말이죠. ‘오늘은 그냥 좀 놔뒀으면 좋겠는데’, ‘그냥 부담없이 혼자 둘러봤으면 좋겠는데’…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는데요.


이런 흐름은 이제 사회적 대세가 되었습니다. 서울대 소비자학과 김난도 교수와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꼽은 ‘2018년 10대 소비 트렌드’중 하나이기도 한 ‘언택트(Untact)’가 그것입니다. 접촉을 의미하는 ‘콘택트’의 반대말인 ‘언택트’는 적당한 무관심과 무관계 속에서 편안함을 느끼는 현대인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전화주문이나 방문구매가 아니어도 원하는 상품을 살 수 있는 온라인 마켓 어플과 배달서비스 어플은 언택트의 대표적 사례입니다. 패스트푸드점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무인 주문 키오스크, 마트나 SPA 의류상점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무인 계산대 등도 언택트를 가능하게 해 주는 장치죠. 스타벅스 코리아 어플의 ‘사이렌 오더’는 말 한 마디 하지 않아도 자신이 마시고 싶은 음료를 주문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이러한 언택트 장치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맞물려 인력 감축의 한 방편으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누군가의 따뜻한 말 한 마디가 필요하지만, 어떤 날은 오직 고요한 침묵만이 필요한 현대인. 스스로 원한 외로움 속에서 자신을 힐링하고자 하는 직장인에게 언택트는 오롯한 고독을 선사합니다.


2018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 4. 하루에 한 번씩 행복해지기, 소확행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자신의 에세이에서 처음 거론한 단어인 ‘소확행(小確幸)’은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깨끗하게 세탁한 속옷이 잘 정리되어 서랍 안에 들어 있는 것을 볼 때, 갓 구운 빵을 뜯어 먹을 때, 시원한 맥주 한 잔, 고양이와 함께 느긋하게 보내는 시간 등을 자신의 ‘소확행’이라 밝히며 작지만 확실한 행복들이 삶을 더욱 윤택하게 해 준다고 말한 바 있는데요.


거창한 행복이 아니어도 스스로의 ‘소확행’을 찾고자 하는 직장인의 노력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 보이는 #소확행 이라는 해시태그에서도 느낄 수 있습니다. 사실 현대인은 누구나, 언제든지 행복을 찾기 위해 계속하여 노력합니다. 한 번 사는 인생 원하는 대로 살겠다는 ‘욜로(YOLO)’, 거창한 것은 지르지 못해도 작은 지름과 낭비로 스트레스를 풀어 보겠다는 ‘탕진잼’ 등은 모두 행복을 찾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죠.

그렇지만 2018년 트렌드인 ‘소확행’이 가진 남다른 측면은 바로 삶 속에 굳건히 뿌리 내린 작지만 행복한 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태도에 있습니다. 현대로템인이 추구하는 신 조직문화 ‘프라이드 업’의 ‘워라밸’과도 연결되는 가치죠. 가족과 함께하는 따뜻한 저녁 밥상, 아이와 물장난 치며 만끽하는 느긋한 목욕 시간, 모처럼 ‘칼퇴’해서 즐기는 평일 저녁 영화감상, 이런 순간이 가져다 주는 행복을 ‘소확행’이 아니면 무엇으로 부를 수 있을까요? 일상을 더욱 살 맛 나게 만드는 ‘소확행’은 무심코 흘러가는 직장인의 시간을 보다 의미 있게 만들어 주는 하나의 쉼표가 되어 주고 있습니다.

현대로템 블로그에서 소개한 2018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 어떠셨나요? ‘맞아 맞아’, ‘진짜 내 얘기야’ 끄덕끄덕 공감하게 되는 직장인 트렌드 키워드를 보면서 결국 우리는 행복을 위해 살아가는 존재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올 한 해도 현대로템 블로그를 찾아 주시는 모든 분의 삶에 힐링과 행복이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Posted by 현대로템
< 이전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다음 >